고교에 저출산 쓰나미… 신입생 올 7만, 내년 6만명 급감 프린트   
손종국  Homepage Email [2017-03-06 09:18:47]  HIT : 103  

고교에 저출산 쓰나미… 신입생 올 7만, 내년 6만명 급감

A14면| 기사입력 2017-03-06 03:08| 최종수정 2017-03-06 08:01


[올해 52만명 역대 최저, 서울서만 학급 180개 사라져]

내년 40만명대로 본격 내리막 "2~3년내 교사 수도 줄어들 것"
4년 뒤엔 대학 정원미달 사태


서울 관악구 당곡고는 올해 신입생이 257명으로 개교 33년 만에 최저였다. 작년 신입생 335명보다도 78명 적었다. 학교는 1학년 학급을 11개반에서 9개반으로 줄이고 빈 교실들은 특별 교실 등으로 바꿀 수밖에 없었다. 학교 관계자는 "첫 졸업생이 700명이 넘었는데 이젠 재학생을 전부 합쳐도 930여명 수준"이라고 말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후기고교(인문계) 학급 수를 1학년에서만 145개, 전체적으로 180개 줄였다고 밝혔다. 후기고교 신입생이 5만8537명으로 작년(7만1153명)보다 1만2616명(18%)이나 줄었기 때문이다. 교육청 관계자는 "2004년 이후 매년 학급 수를 줄여왔는데, 올해는 신입생 수가 급감해 크게 줄일 수밖에 없었다"며 "내년에도 학급 수를 대폭 줄일 예정"이라고 했다.


◇시도마다 고교 1학년 학급 줄이기

저출산 쓰나미가 고교에 몰아치고 있다. 신생아 수가 급락했던 2001·2002년생들이 올해와 내년 잇따라 고교에 진학하기 때문이다. 신입생 수가 급감하면서 전국 고교마다 학급 수를 대폭 줄이는 등 비상이 걸렸다.
5일 교육부 통계에 따르면 올 전국의 고교 신입생 숫자는 작년(59만여명)보다 6만여명 줄었다. 공식 집계는 4월 기준이지만, 작년 중3생(52만5256명)이 전원 고교에 진학해도 작년 신입생(59만1845명)보다 6만6589명(11.3%) 줄어든다. 내년에는 46만여명으로 올해보다도 6만여명(12.2%)이 더 줄 것으로 예상된다. 신입생 수가 올해와 내년 급감하며 불과 2년 사이 59만명대에서 46만명대로 13만명(약 22%) 감소하는 것이다. 2001년생들이 초등학교에 입학한 2008년, 중학교에 진학한 2014년에도 격변이 있었다. 이들 때문에 중학교 학급당 인원 수는 30명 이하(2014년 30.5명, 2016년 27.4명)로 자연 감소했다.
부산교육청은 올해 신입생(3만793명)이 작년보다 4151명이나 줄어 학급 수를 1232개에서 1211개로 21개 줄였다. 3개반을 한꺼번에 줄인 학교도 나올 정도다. 교육청 관계자는 "내년에는 학급 수를 80개 감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신입생이 작년보다 1만4500여명이 줄면서 학급 수를 115개 줄였다.


이름   비밀번호
 
비밀글
     32. "예수님의 부활은 역사적 사실이다"
     30. '떼카' '방폭'에 신음하는 아이들…의무교육은 연 1회